함소아

  • 나를 키워주신 부모님을 향한 사랑은 늘 표현해도
    부족함이 없지요.
    마음속에만 담아두었던
    감사의 마음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추첨을 통해 총 5분께 부모님을 위한 기력충전
    기프트를 보내드려요.

  • 2019년 8월 1일 (목) ~ 9월 1일 (일)

  • 2019년 9월 5일 (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궁중침향원(21만원 상당)
    + 궁중천옥고(25만원 상당) 5명

이벤트 유의사항

  • · 이벤트 응모 시 부정확한 정보를 기입하는 경우 당첨이 취소됩니다.
  • · 부적절한 이름이나 타인에게 불편함을 주는 내용, 도배성 댓글을 작성했을 경우 무통보 삭제됩니다.
  • · 정확한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자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중 일부가 해당 사이트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 경품 배송은 당첨자 발표 공지에 기재되는 배송정보 등록 URL에 입력 기간이 종료된 후 시작되며,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2주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개인정보 활용 동의

  • · 당첨자의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된 분들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배송 업체로 전달됩니다.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당첨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항에 동의하며,
함소아 20주년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등록자 댓글내용 등록시간
  • 정순* 내가 태어난 날, 제일 고생하시고도 고생보다 몇배의 감사를 드렸을 엄마. 추석이 다가 오니 엄마생각이 더 많이 나네요. 제 나이가 하나 둘 먹을수록 감사의 마음도 하나 둘 늘어 나네요. 환경미화원이셨던 아빠는 20년전 하늘나라로 가시고 엄마혼자서 사남매를 키워 손주 손녀까지 보신 우리엄마 대단하셔^^ 지금도 30년 넘게 고물,폐지수거하는 일에 손떼지 못하시고 일할때가 제일 행복하다는 울 엄마 올해 양쪽 무릎 인공관절 수술하시고 건강걱정이 많이 되는 우리 엄마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기력충전하셔서 건강챙기시고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은 딸의 마음이 엄마에게 전달도었으면합니다. 2019-09-01 14:40
  • 임의* 나이먹고 사회경험 쌓이다 보니 어머니에 대한 고마움을 깨닫게 되더라구요. 정말 커봐야 알아요. 간혹 가다 어린 나이에도 철들어서 부모님 위하고 어른답게 행동하는 애들 보면 참 대단하다 싶습니다. 반면 나이먹어도 철없는 사람들도 많구요. 철이 늦게 들던 일찍들던 부모님 은혜와 사랑을 깨달았다 싶으면 알고만 있지말고 열심히 실천에 옮기는게 중요한것 같아요. 알면서도 안하면 나중에 정말 후회할꺼니까요.. 나중에 제 자신이 지난날을 후회하며 괴로워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어머니, 아버지께 효도할께요~ 사랑합니다. 그리고 감사해요. 2019-09-01 14:05
  • 임상* 초등학교때 부모님이 농사지으셔서 친구 엄마들하곤 다르게 좀 후줄근하셨어요. 운동회할때 엄마 오시면 일부러 친구들 별로 없는 화장실쪽 구석진곳에서 점심먹고 그랬었지요. 어린 마음에 농사일에 검게탄 피부와 촌스러운 옷이 챙피했 던거죠. 그런데 얼마전에 엄마랑 이런저런 이야기할때 어릴때 이야기 하는데 초등학교때 제가 그런마음 가지고 그랬던거 다 눈치채고 계셨더라구요. 알면서도 화도 안내시고 괜히 저 상처 줄까봐 가만이 계셨다고 하시는데... 그소리 듣는 순간 ~ 와~~ 정말 순간 울컥하더라구요... 아무리 어렸다지만 그당시 제가 얼마나 철없었는지 너무 죄송하고 부끄러웠어요.. 자식위해 그렇게 땡볕에서 고생하시며 일하시고 나름 최선을 다해 키우셨는데 전 친구들 보이기 부끄러워 엄마랑 같이 있으면 친구들 없는 구석진데로 가자고 했으니.. 엄마는 그당시 얼마나 속상했을까요..... 어머니 항상~ 늘~ 고맙습니다. 사랑해요~ 효도할께요~ 2019-09-01 14:02
  • 양송* 어렸을땐 몰랐어요 회사에 다녀보니 ...회사생활을 해보니 돈을 벌어보니 사회에 나와보니 이제서야 느끼게 됩니다 부모님은 이렇게 힘들게 돈버셔서 한한푼 한푼모아 우리남매 부족함없이 이쁘고 건강하게 키워주셨다는걸...자신들위해 몸에좋은 거 안사드시구 돈쓸줄도 모르고 평생살아오셨는데...함소아 기력팔팔 이벤트로 우리부모님께 효도 한번 제대로 해보고싶어요 사랑합니다 부모님 감사해요 2019-09-01 13:51
  • 정근* 엄마!아빠!저도 어느덧 마흔을 달려가고 있는 중년 딸이네요 우리 엄마 아빠 38년 동안 누구 보다 힘들게 고생하신거 다 알아요! 막내 아들로 시집 가셨지만 장남 역할 하신 우리 엄마아빠!! 그 모진 시집 살이와 그 큰 집안 살림을 서러움 속에서 잘 견뎌 내신 우리 엄마!! 8남매가 계시지만,그 누구도 도와 주시는 가족분들 없이 할아버지 할머니 돌아가실때까지 다 보살펴 주시고, 제사, 벌초도 두 분이 다 하시고 생각만 해도 눈물이 앞을 가리지 않네요ㅠ다가오는 추석이 그리 반갑지만은 않네요 혼자서 명절음식을 하실 생각을 하니 벌써 부터 걱정입니다!! 저도 시집을 와서 보니 엄마의 마음이 더 이해가 가네요ㅠ 한 가정의 엄마로써 며느리로써 막내아들 며느리로써 한 가정의 아내로써 38년간 여자의 삶을 포기 하시고 엄마의 삶을 희생 아닌 희생으로 젊은 나날을 보내신 우리 엄마 사랑합니다!! 아빠도 사랑해요 아프지 마시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아주세요♡ 2019-09-01 1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