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아

gift image

EVENT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이벤트 참여방법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gift image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이벤트 유의사항

  • · 이벤트 응모 시 정확한 정보를 기입하지 않은 경우 당첨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 부적절한 이름 및 댓글, 도배성 댓글 등으로 응모했을 경우 무통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 정확한 경품 배송을 위해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중 일부가 해당 사이트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 경품 배송은 배송정보 등록기간이 종료된 후 시작되며,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1~2주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개인정보 활용 동의

  • · 당첨자의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된 분들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배송 업체로 전달됩니다.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당첨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항에 동의하며,
함소아 20주년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등록자 댓글내용 등록시간
  • 한영* TV 동물의 왕국에서 코알라 방송중 교미하는 모습이 나왔는데. 아들이 갑자기 저희에게 질문을 합니다. 아빠 알라는 머하고 있는거야? 저희 부부는 서로를 바라보며 아무말도 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불현듯 설명을 해주어야 해겠다는 생각이였는지 저희 와이프는 조용히 얘기를 하였습니다. 앞에가는 코알라가 빨리 올라가라고 뒤에서 등을 밀어주는 거야ㅠ 어늘 날 동물원에 가서 코알라를 본 아들, 동물이 교미를하는 것을보면 소리 칩니다 빨리 올라가라고ㅋㅎ 빨리가~~~~~~~~~~빨리가~~~~~~~~~~~라고 소리를 쳐서 사람들이 뻔히 쳐다고곤 합니다ㅠ 2019-06-20 23:16
  • 이상* 지난 토욜 있었던 일이에요. 아이친구랑 친구 아빠랑 넷이서 식사중이었는데 식탁밑으로 저희아이가 발장난 하면서 "이 미친양말아!"이러는 거에요 깜짝놀래서 팔을 붙들고 "*!*!*!"이렇게 이름불러서 진정시켰는데 친구 파파왈 "형~미키양말이에요~ㅋㅋㅋㅋㅋ" 아~진짜 미안하고 민망하고ㅎ 다행이면서 웃기고 그랬답니다^^ 2019-06-20 23:12
  • 김용* 어느 일요일 밤, 5살 아들이 제 오른팔을 베고 겨드랑이에 코를 박더니, "아빠! 여기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요." 이러더라고요. 제가 미안하다고 하고 얼른 자라고 하고 넘어갔어요. 그러고 한 주가 흘러 또 일요일 밤이 되었어요. 자기 전, 5살 아들 녀석이 또 제 겨드랑이에 코를 박는 거예요. 속으로 뜨끔했지만 재우는 분위기를 흐릴까봐 가만히 있었어요. 그랬더니 5살 아들이 자꾸만 코를 킁킁대며, "아빠! 여기에서 초콜렛 냄새가 나요. 너무 좋아요." 라는 녀석~ㅎㅎ 아빠 마음 상할까 초코렛 냄새라니... ㅎㅎ 2019-06-20 23:10
  • 임정* 어느날 불을 막 끄고 누었는데 갑자기 아들이 벌떡 일어나더군요. 으악!! 나 숙제! 일기숙제에! 뭐? 일기 아직 안썼어? 어제 쓰랬잖아!' '쓸 내용이 없어서 못썼지! 어떡해' 갑작스런 일기숙제에 다시 집안에 불이 켜지고 아들은 일기장을 펼쳐들었어요.일기는 1주에 2번 써야되는데 이번 주는 특별한일이 없었다면서 계속 못 쓰고 있었던거죠. 한참 고개 갸우뚱 도무지 일기 쓸 내용이 없다며 한숨만 푹푹 쉬더라구요 그냥 아무꺼나 써 대충대충 오늘 집에서 고양이 훈련하며 놀은거 쓰던지!' 절대 대충이 없는 아들 하는 말이 '고양이 쟤는 훈련도 안돼! 간식만 먹고 가버리는데 어떻게 일기로 써' 어휴 답답 그렇게 몇분 뒤 다시 방에서 나오니 아들이 턱을 괴고 앉아있더라구요. 정말 안쓰고 있을거야 어쩔려구 그래 엄마! 됐다. 나 이 뽑았어! 이제 일기쓸거야 아들이 신나서 소리를 지르는거에요. 입가에 피를 흘리면서 웃는 아들 띠요용...일기 쓸 내용이 없어서 흔들리는 이를 야밤에 뽑아버린거에요. 2019-06-20 23:08
  • 장해* 평소 잘 어울려 노는 아들딸, 어는 날 글쎄 아들녀석은 기어다니며“멍멍 헥헥”거리고 딸은 “이쪽으로 와 쫑쫑” 하며 놀고 있는거에요 평소 세나개 열혈 시청자인 딸이...애완견 사달라며 노래를 불러대는 딸이 동생을 데리고 그렇게 놀고 있었던거죠. 너무 어이없어서 “지금 뭐하는거야 왜 동생을 강아지 흉내내게 하는거야!!이런거 말고 다른거 하고 놀아!”라고 정색하며 혼을 냈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누나랑 노는게 무척 재미있고 좋았던지 계속 강아지 흉내, 고양이 흉내, 양 흉내를 내는 겁니다. 아들에게 “그렇게 기어다니거 말고 다른거 하고 놀아라고 엄마가 이야기 했지!!라며 다시 혼을 냈더니 의기소침해진 아들녀석이 방으로 들어가더군요 그리고 한참 뒤 방문을 벌컥 열고 소리칩니다. “엄마 그럼 나 조개해도 돼?” 그 뒤로 아들녀석은 누나랑 놀고 싶을때마다 저에게 묻습니다. “엄마 나 개미해도 돼?” “엄마 나 긴집게발게 해도 돼?” 아들의 흉내내기 도대체 어디까지 가능한 걸까요?? ㅎㅎ 2019-06-20 2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