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아

gift image

EVENT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이벤트 참여방법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gift image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이벤트 유의사항

  • · 이벤트 응모 시 정확한 정보를 기입하지 않은 경우 당첨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 부적절한 이름 및 댓글, 도배성 댓글 등으로 응모했을 경우 무통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 정확한 경품 배송을 위해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중 일부가 해당 사이트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 경품 배송은 배송정보 등록기간이 종료된 후 시작되며,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1~2주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개인정보 활용 동의

  • · 당첨자의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된 분들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배송 업체로 전달됩니다.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당첨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항에 동의하며,
함소아 20주년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등록자 댓글내용 등록시간
  • 임정* 어느날 불을 막 끄고 누었는데 갑자기 아들이 벌떡 일어나더군요. 으악!! 나 숙제! 일기숙제에! 뭐? 일기 아직 안썼어? 어제 쓰랬잖아!' '쓸 내용이 없어서 못썼지! 어떡해' 갑작스런 일기숙제에 다시 집안에 불이 켜지고 아들은 일기장을 펼쳐들었어요.일기는 1주에 2번 써야되는데 이번 주는 특별한일이 없었다면서 계속 못 쓰고 있었던거죠. 한참 고개 갸우뚱 도무지 일기 쓸 내용이 없다며 한숨만 푹푹 쉬더라구요 그냥 아무꺼나 써 대충대충 오늘 집에서 고양이 훈련하며 놀은거 쓰던지!' 절대 대충이 없는 아들 하는 말이 '고양이 쟤는 훈련도 안돼! 간식만 먹고 가버리는데 어떻게 일기로 써' 어휴 답답 그렇게 몇분 뒤 다시 방에서 나오니 아들이 턱을 괴고 앉아있더라구요. 정말 안쓰고 있을거야 어쩔려구 그래 엄마! 됐다. 나 이 뽑았어! 이제 일기쓸거야 아들이 신나서 소리를 지르는거에요. 입가에 피를 흘리면서 웃는 아들 띠요용...일기 쓸 내용이 없어서 흔들리는 이를 야밤에 뽑아버린거에요. 2019-06-20 23:08
  • 장해* 평소 잘 어울려 노는 아들딸, 어는 날 글쎄 아들녀석은 기어다니며“멍멍 헥헥”거리고 딸은 “이쪽으로 와 쫑쫑” 하며 놀고 있는거에요 평소 세나개 열혈 시청자인 딸이...애완견 사달라며 노래를 불러대는 딸이 동생을 데리고 그렇게 놀고 있었던거죠. 너무 어이없어서 “지금 뭐하는거야 왜 동생을 강아지 흉내내게 하는거야!!이런거 말고 다른거 하고 놀아!”라고 정색하며 혼을 냈습니다. 하지만 아들은 누나랑 노는게 무척 재미있고 좋았던지 계속 강아지 흉내, 고양이 흉내, 양 흉내를 내는 겁니다. 아들에게 “그렇게 기어다니거 말고 다른거 하고 놀아라고 엄마가 이야기 했지!!라며 다시 혼을 냈더니 의기소침해진 아들녀석이 방으로 들어가더군요 그리고 한참 뒤 방문을 벌컥 열고 소리칩니다. “엄마 그럼 나 조개해도 돼?” 그 뒤로 아들녀석은 누나랑 놀고 싶을때마다 저에게 묻습니다. “엄마 나 개미해도 돼?” “엄마 나 긴집게발게 해도 돼?” 아들의 흉내내기 도대체 어디까지 가능한 걸까요?? ㅎㅎ 2019-06-20 23:03
  • 김상* 윤봉길 의사기념관 역사탐방을 하던중 기념관에 도착해 둘러보던중 소변이 마려웠던 저는 화장실을찾고 있었어요. 아들녀석이 아빠저기! 그래. 시원하게 볼일을 보고있는데.. 평소에도 있는힘껏 방구끼던 아들녀석이 뒤따라들어오며 자신있게 "빠 박!!!!!" 저는 화약이 터진줄알았어요. 화장실은 메아리가 울렸고 다행히 아무도 없었어요. 아들녀석과 눈이 마주친저는 순간..불길한 얘감이들었어요 잠시 정적이 흐르고.. 저는..나왔어? 모르겠어요...조용히 칸막이 화장실로 들어가더라구요. 밖에서 기다리던 딸과 저는 한참동안 안나오길래 배가 마니아팠나보다 했어요. 아들녀석 아무일도 없는듯이 나오더라구요 저는 다시 한번. 나왔어? 네.. 묻었어? 네... 그래서 어떻게했어? 빨았어요 ㅎㅎㅎㅎ 손수 뒤처리한 빤쓰를 휴지에 둘둘 말아 가방에 넣고 나왔더라구요.ㅎㅎ 그래도 위기관리 스스로 대처한 아들녀석이 참 대견합니다.ㅎㅎ 2019-06-20 23:00
  • 지시* 아이가 4살정도 되었을 무렵 말하는게 서투르다보니 번개맨을 보고는 번개파워를 아대파워라고 계속 하길래 웃고 넘겼는데 6살때까지도 번개파워라고 알려줘도 버릇이 되서 그러는지 계속 아대파워라고 하더라구요. 지금도 생각해보면 귀여운 말투라서 기억이나네요 2019-06-20 23:00
  • 박세* 6세 아들이 티비 보면서 궁금한게 많은지 계속 물어보더라구요 커피 광고를 보면서 엄마 커피 마시면 어떻게돼?엉 커피 마시면 카페인 성분때문에 잠이 안올수있어 그래서 애들은 마시면 안돼 라고 대답해 주었어요 다음 광고가 LED마스크였어요 아들이 엄마 저건 이상하게 생겼는데 뭐하는거예요?라고 묻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저건 얼굴에 쓰고 있으면 예뻐지는거야 라고 하니 아들이 엄마 저거 꼭 사서 얼굴에 써!!!! 우리 아들 눈엔 제가 안예쁜가봐요 살이라도 먼저 빼야겠어요. 2019-06-20 2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