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아

gift image

EVENT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이벤트 참여방법

태어나줘서 감솨함솨! 건강하게 자라줘서 감솨함솨!

함박웃음을 주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공유해주세요!

gift image
  • 2019년 5월 20일(월) ~ 6월 20일(목)

  • 2019년 6월 27일(목) 오후 4시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 내 공지사항 등록

  • 함소아 20주년 기념 비타민 젤리 2세트 X 100명

  • 지금도 생각하면 웃음이 절로 나오는
    우리 아이와 관련된 재미있고 유쾌한 에피소드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참여 인증하면 당첨확률 up!

  • 해당 이벤트를 공유하면 당첨확률 up!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함박웃는아이 선발대회 바로가기

이벤트 유의사항

  • · 이벤트 응모 시 정확한 정보를 기입하지 않은 경우 당첨이 취소될 수 있습니다.
  • · 부적절한 이름 및 댓글, 도배성 댓글 등으로 응모했을 경우 무통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 정확한 경품 배송을 위해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중 일부가 해당 사이트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 경품 배송은 배송정보 등록기간이 종료된 후 시작되며,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1~2주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개인정보 활용 동의

  • · 당첨자의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된 분들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배송 업체로 전달됩니다.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당첨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항에 동의하며,
함소아 20주년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등록자 댓글내용 등록시간
  • 홍수* 아들이 얼마전 돌이 지났어요. 이제 두살이 됐다는걸 가르쳐주려고 브이자를 만들며 열심히 보여줬죠. “아들 이제 몇살이야? 두살이야~~~두우사알~~~!!” 컨트롤 안되는 손가락으로 안간힘을 써가며 브이를 만들려는게 귀여워서 매일 시키며 놀았어요. 그래도 제대로 한적은 한번도 없었어요;;;; 어느날 마트에 장보러 갔는데 남편 회사 상사분을 우연히 만난거에요. 아들을 처음 본 상사분께서는 귀엽다며 용돈을 쥐어주며 몇살이냐고 저에게 물어보셨죠. 이참에 그동안 연습한 두살을 보여줄 때라며 아들 몇살이야? 를 상사분 앞에서 시켰어요.. 그런데 !! 한번도 성공한 적 없던 아들이 갑자기 삘받았는지 손가락을 척 펴더니 브이자를 그리는거에요!!!!!! 너무 기특해하는 찰나, 그 1초도 안되는 순간, 저희아들은 검지손가락을 살포시 접었습니다......... 남은 손가락을 보며 민망해하던 남편 상사분은 황급히 자리를 떴구요. 2019-06-20 23:38
  • 김연* 어느 날 술 한잔 하며 랩 프로그램을 보고잇던중 아들이 잠에서 깨어 나왔습니다. "우리 애기 왜 일어났어~~ 무서운꿈꿨어요???" "아니 엄마아빠가 너무너무 시끄러워서 안자고 있었어요. 엄마가 꼭 안아주면 코 잘거에요~~" 저는 방송을 놓치기 싫어 거실에서 아들을 꼭 안아주었죠 그러고는 제 품에 안겨 아들도 티비를 함께 봤죠 아들은 화장실에 다녀온다며 화장실에 가서 쉬를 하고 오더니 티비 다이 위로 올라갔습니다 그러면서 엉덩이를 흔들며 리듬을 타기 시작했어요 눈을 지긋이 감더니 아들이 랩을 시작하더라구요... "바보 똥깨 씨불 바보 똥깨 씨불 엄마는 맥주 아빠는 소주 바보 똥깨 씨불" 순간 저와 신랑은 당황을했지만 다시는 나쁜 말 하지않기로 하고는 웃고 넘어갔답니다 ㅋㅋ 2019-06-20 23:36
  • 최은* 며칠전 ,뉴이스트W의 팬이기도 한 저는 아이돌 덕질에 누구보다 앞장섰던 친구를 만나 CD를 선물로 주었어요. 시어머니 모시구 두아들을 키우는데 아직까진 예전처럼 덕질하기쉽지 않은가보더라구요. 스트레스받는 일도좀 있다해서 만났죠.그 앨범을 받아간 친구는 주말내내 크게 HELP ME 를 틀어놓구 들었답니다. 작은 아들이 7살인데 헬미,헬미를 부르니..시어머니 말씀~"어멈아~오늘따라 작은 아가 왜 이 핼미를 찾는다냐 " 이 통화를 하면서 빵터졌지요.ㅎㅎ 2019-06-20 23:34
  • 최승* 우리4살 아들이 어린이집 친구들에게 오천원을 받았다며 자랑을 했다는거네요? 오천원? 용돈준적없는데?ㅋㅋ 아직 말이 서툰 우리 아들~오토너바다쏙 이라고 했을겁다... 아기들이 보는 바닷속탐험대 옥토넛을 아시는지요?ㅋㅋㅋ 선물로 옥토넛탐험선을 받았거든요...하하핫 오토넛바닷속을 친구들한테 엄청 자랑을 했나봐요? 귀여운 우리 아들 오천원받았다고? 되물어보면 아~니~! 오토너바다쏙 이라고 승질을 부립니다 ㅋㅋㅋ 2019-06-20 23:32
  • 심은* 울 아들 태우고 가족여행으로 중부내륙 고속도로를 달리고 있는데 갑자기 울 아들이 다급하게 아빠 "갈길없어" 라고 외치는 겁니다. 신랑이 깜짝놀라 차를 서행하고 살펴보니 공사중이라 "갓길없음"간판을 "갈길없음"으로 잘못 말한겁니다.ㅎㅎ 어느겨울 외식하러 김치찌개전문 식당을 갔을때 입니다. 메뉴판을 보던 울 아들 난 "죽은쥐 김치찌개" 라고 하는겁니다. 깜짝놀라 그런 메뉴가 어디있어 말을 하며 메뉴판을 보니 "죽은쥐 김치찌개"가 아닌 "묵은지 김치찌개"를 보고 또 잘못말한겁니다. ㅎㅎ 2019-06-20 2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