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아

우리 아이 담당 선생님, 함소아 직원들을 칭찬해주세요.

댓글로 칭찬하면 칭찬한 사람,
칭찬받은 사람 모두에게 선물을 드립니다!

매달 함소아 직원을 칭찬하고

건강 선물 받아가세요!

  • 2019년 8월 12일 ~ 12월 22일

  • 매월 5일, 전월의 함솨인 1인을 선정합니다.
    함소아 20주년 '감솨함솨' 사이트내 공지사항 등록

  • 칭찬한 사람  참진생 봉밀절편
    칭찬받은 사람  참진생 봉밀 절편

참여방법

  • 칭찬하고 싶은
    지점 선택
  • 칭찬받는 사람
    이름 기입
  • 댓글로
    칭찬글 달기

이벤트 유의사항

  • · 이벤트 응모 시 부정확한 정보를 기입하는 경우 당첨이 취소됩니다.
  • · 부적절한 이름이나 타인에게 불편함을 주는 내용, 도배성 댓글을 작성했을 경우 무통보 삭제됩니다.
  • · 정확한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자 이름, 전화번호, 이메일 중 일부가 해당 사이트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 경품 배송은 당첨자 발표 공지에 기재되는 배송정보 등록 URL에 입력 기간이 종료된 후 시작되며, 배송업체의 사정에 따라 2주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개인정보 활용 동의

  • · 당첨자의 경품 배송을 위해 당첨된 분들의 이름, 전화번호, 주소 정보가 배송 업체로 전달됩니다. 이를 원치 않을 경우 당첨을 거부할 수 있습니다.

위의 사항에 동의하며,
함소아 20주년 이벤트에 참여합니다.

등록자 댓글내용 등록시간
  • 이영* 광주함소아 류광열원장님을 칭찬합니다. 처음 함소아를 알게된건.,지인의 추천으로 인해 알게되었습니다. 둘째아이의 중이염.....병원입원도 해보았지만 괜찮아지지 않고 결국 고막까지 터지게되었습니다. 호흡기치료.뜸치료.부황치료 계절마다 한의원 다녀서 면역력이 그나마 좋아진거 같네요.. 감기조금 콧물나면 하마하마 찾으면서 감기이겨내고있습니다. 부드러운 목소리로 아이들에게 잘대해주시며 엄마들에겐 설명을잘해주시며 광주점 직원분들은 모두친절합니다^^ 2019-09-21 19:26
  • 김서* 부평점 예쁜 김연진원장님을 칭찬합니다 비염이 심해 소아과를 매일가고 코치료는 악을쓰고 우느라 시도도 못했었어요 한의원이 효과있을까 하고 함소아 방문했는데 예쁘고 친절하신 원장님과 직원선생님들 덕에 겁많은 5살아이가 매주 한번 한의원가는날을 기다리고 스스로 진료실에들어가고 코치료 자리에 앉는모습이 대견하고 감사하답니다 따듯한 분위기와 상냥한 말투 덕에 아이가 더 건강해지는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2019-09-21 11:45
  • 이용* 태어나서 병원에 바로 입원했던터라 예민하기도 하고 병원에 대한 두려움이 컸던 우리아이..손병국 원장님께 치료받은 뒤로는 42개월째병원 안가고 함소아만 가자고 난리입니다.! 태어나서 부터 장이 약해 고생한 우리아기 유산균과 한약으로 잘 다스려 주셔서 뭐든 잘 씹어먹고 배탈한번 안나는 아이로 잘 자라게 해주시고, 예민해서 아이가 잠안자서 괴로울때 야제증 한약으로 치료해주셔서 온가족을 편안하게 해 주시고, 잦은 감기 중이염으로 고생할때 항생제복용에 대해 잘 설명해 주시고 함소아 약으로 대체해 주셔서 지금은 감기 한번 안걸리는 튼튼한 아이로 잘 자랄수 있게 해 주셨네요! 심지어는 아이뿐만 아니라 저희남편과 저도 병원가는 대신 손병국 원장님께 진료받고 침맞고 한약 지어먹고 있네요.멀리 사는 저희 올케, 동생 모두 소개해 드렸는데 역시 대만족입니다.!! 제가 대신 감사인사를 받았네요 ^^저희 온 가족의 건강을 지켜주시는 원장님께 다시한번 감사드려요~! 2019-09-18 15:47
  • 최인* 항상 너무 감사해서요♡ 저희아이가 함소아에 가는건 병원이아니고 선생님 만나러가는걸로 생각하고 아주 좋아해요^^상담도 너무친절하게해주시고 아이가 불편해하지않게 항상 신경써주시네요~~제일 중요한 아이에대한 처방이 잘 맞아서 제가 안심이 되었어요^^ 처음에 성조숙증걱정으로갔는데 선생님께서 꾸준히 관리해주셔서 밤기침~수면무호흡증~키도많이 그모든걸 잡아주셨네요~전화상담도 안심될때까지 길게도해주시고요ㅋ 항상 감사합니다 박규리 선생님 덕분에 엄마걱정이 덜하네요~ 2019-09-18 15:43
  • 맹현* 어린이집 다니기 시작하면서 안아플날이 없어 병원을 그렇게 많이 가서 그런지 .. 진료실에만 들어가면 잔뜩 겁먹은 얼굴로 울기바쁜 저희딸이 .. 박규리 원장님앞에서는 여기저기 탐색도 해보고 침 맞는거 보면서 이게 모지?? 하며 말도 걸고 하는걸 보며 너무 신기했어요 예쁘다 잘한다 칭찬을 수십번 해주시며 예뻐해주시는 모습이 너무 감사했어요 .. 병원내 간호사분들도 정말 너무 친절해서 모두 칭찬하고 싶네요 2019-09-17 23:57